조국딸 조민 결국 장학금 토하게 될판! >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조국딸 조민 결국 장학금 토하게 될판!

본문

부모잘만나 황제코스로 의사 자격증을 받은 조민이 부정수급한 연구비와 장학금을 토해야 할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조국딸 조민에 대해 야당은 “연구비 빼돌린 윤리의식으로 환자 생명 다루나”며 강하게 비판해왔는데요,
경북교육청이 조국 딸 조민이 부정 수급한 연구비에 대한 환수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정경심 딸인 조민통장으로 빼돌린 연구비를 되돌려 받겠다는 것인데요, 시민들은 “국민세금인 교육청 예산으로
집행되는 연구비를 부정하게 삥땅 사기에 가담한 윤리의식으로 환자의 생명을 다뤄도 되는 것이냐”며 분노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한무경 의원이 제출 받은 경북교육청 서면답변서에 따르면 법원판결문 언론보도를 근거로 지난해 12월 24일 동양대에
’2013 영재교육 특별교부금 협력사업 사업비 집행내역'을 제출하라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하는데요, 조민 엄마인 정교수는 2013년 경북교육청으로부터
‘영어영재교육 프로그램 및 교재개발' 연구비 1200만원을 지급받아 딸인 조씨와 당시 동양대 4학년 학생인 윤씨를 연구보조원으로 허위 등록하여 각각 연구비 160만원을 주었습니다.
시민들은 인턴이 거짓말 뻥이라고 법원 판결이 났기때문에 사기쳐 받은 연구비를 환수하고 그외에도 장난친것이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성토하고 있습니다.
그 와중에 조민은 한일병원 인턴에 합격해서 의사가 되어 사람을 치료하겠다고 나섰는데요, 이런식으로 개나 소나 다 의사가 되면 무서워 병원엔 어떻게 가야할까요
조민이 합격한 한일병원엔 민주당 정청래 의원 부인이 부서장으로 있는 곳으로 알려져 사람들의 눈살을 찌프리게 하고 있습니다.
특히 정경심은 경북교육청으로 받은 돈을 그대로 딸에게 주지 않고 일단 제자 윤씨에게 160만원을 보낸 뒤에 이 돈을 그대로 딸인 조씨의  계좌로 송금하도록 했는데요,
이정도면 나랏돈 320만원을 제자의 이름마저 도용해 세탁까지 한것인데요 법원은 이 같은 정 교수의 수법에 대해 사기혐의를 적용해 유죄로 판단했습니다.
동양대는 아직까지 경북교육청의 부정수습 연구비와 관련한 자료를 아직까지 제출하지 않고 있는데요, 정권의 눈치를 보는것이 아닌가 합니다.
법원은 정경심과 조민에 대해 의전원 지원 시 제출했던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인턴 활동· 논문, 동양대 표창장, 동양대 연구확인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 경력,
호텔 인턴 증명서, 공주대 인턴 증명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확인서 등이 모두 위조했거나 내용을 허위로 기재했다고 판결했습니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은  ‘조민이 받은 서울대, 부산대 장학금도 환수 조치해야 한다’면서 “조민씨가 부산대서 받은 장학금 1200만원이고,
서울대 환경대학원에서 받은 장학금은 802만원이다. 조 씨는 부산대의 외부장학금 성적미달 예외 조항에 따라 성적이 2.5이하인데도 장학금을 받았다”며
“본인이 의사 가운을 입고 당당하게 환자를 돌보고 싶다면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제대로 정당하게 공부한 뒤 의사가 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정경심을 사랑한다고 외치는 대깨문들은 말로만 공정을 외치는 조국의 과잉보호로 자란 조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의문입니다.
작성자 관리자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이트 정보


24라이브뉴스,일산TV,운정신문 우파집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