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삼모사 > 자유게시판


검색취소

조삼모사

검색 꿈해몽 이전 다음 목록

본문

전국시대 송나라에 저공(狙公)이라는 이가 집에서 수십 마리의 원숭이를 길렀다. 형편이 넉넉하지 못해 결국 먹이를 줄여야 하나 원숭이들의 반발이 걱정됐다. 어떻게 하나? 그때 묘안이 떠올랐다. 그는 원숭이들을 불러 모아놓고 말했다. “이제부터 아침에는 도토리 세 개, 저녁에는 네 개를 주겠다. 어때?” 원숭이들은 저녁보다 아침에 하나 적게 먹으면 배가 고플 거라 아우성을 쳤다. “그래? 그럼 아침에 네 개, 저녁에는 세 개로 하자. 그러면 아침에 한 개를 더 먹잖아. 어때?” 그러자 원숭이들이 모두 기뻐했다.
추천 0 비추천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뷰코리아 : 추천 여행지,여행 리뷰,여행 동영상,관광정보를 제공합니다.

뷰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