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기 등반사고 잇따라...안전 등산 요령은? > 캠핑초보자


검색취소

해빙기 등반사고 잇따라...안전 등산 요령은?

검색 꿈해몽 이전 다음 목록

본문

앵커 멘트

산에 봄 기운이 감돌면서 등산객이 부쩍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요즘같은 해빙기에 등산하실 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두륜산 도솔봉에서 50대 등산객이 4미터 아래로 추락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습니다.

이처럼 해빙기인 이맘때 등산 사고가 잦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해빙기 3월 한 달에 발생한 등산 사고 건수가 겨울 석 달 평균보다 더 많았습니다.

봄 기운이 도는 해빙기 때는 겨우내 경직돼 있던 몸을 풀어준 후 등산을 시작하는 게 중요합니다.

자칫 방한을 소홀히 할 수 있는데 저체온증을 예방하려면 등산복 등 모든 장비를 겨울철로 맞춰야 합니다.

인터뷰 윤치술 : "봄 바람이 심하게 분다. 장갑,모자는 필수다. 핫팩도 2-3개 가져가면 좋다."

걸을 때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은 낙엽 아래나 바위 틈새에 숨어있는 얼음입니다.

미끄러지면 골절상을 당할 수 있어 방심은 금물입니다.

인터뷰 변혜숙 : "자주 다니는데도 아차! 하는 순간 굉장히 위험했고, 몸으로 깨달았습니다."

해빙기에도 스틱이 필요합니다. 등산로 표면 상태를 파악하고 미끄러짐을 방지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암벽 구간에서는 추락과 낙석 사고가 잦아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실제로 오늘 북한산 인수봉 아래서 한 명이 숨지고 한 명이 크게 다친 낙석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해빙기엔 또 일교차가 커 반드시 일몰 전에 하산하고, 위치 표지판을 보고 구조 연락을 취하는 방법도 기억해야 합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뷰코리아 : 추천 여행지,여행 리뷰,여행 동영상,관광정보를 제공합니다.

뷰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