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일론 머스크, 마크 저커버그 격투기로 한판 붙는다. 트위터,페이스북 신경전 끝에 라스베이거스에서 격투기 시합하기로..
채인비
https://viewkorea.co.kr/free/359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https://cmd.kr/free2/359

본문

머스크, 저커버그와 격투기 대결?
머스크 "격투기 하고 싶다" 도발에 저커버그 "위치 보내달라"…'
"라스베이거스로 와라"  세기의 대결' 열릴까

미국 대표 기술기업의 수장이자 세계 최고 부호인 이들이 격투기 대결을 예고해 실제로 성사될지 관심이 모인다.
한 사용자가 전날 트위터를 통해 메타가 트위터의 대항마로 '스레드(Threads)'라는 이름의 SNS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한다는 소식을 머스크에게 보내며 "스레드가 진짜 트위터의 라이벌이 될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머스크는 "전 지구가 조만간 아무 대안도 없이 저커버그 손가락에 지배당하겠네"라고 답글을 달했다.
'무서워 죽겠네' 식으로 비꼬며 메타의 스레드가 트위터의 라이벌이 되지 못하리라고 강조한 것이다.
다른 사용자가 "그(저커버그)가 주짓수를 한다는데 조심하라"고 하자 머스크는 "나는 철창 싸움(cage fight)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머스크와 트위터 사용자 사이에 오간 이러한 대화를 캡처한 화면에 "위치 보내"는 메시지를 달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한판 붙을 장소를 정하라는 뜻이다.
이에 머스크는 "진짜라면 해야지"라고 한 뒤 "라스베이거스 옥타곤"이라고 트윗을 날리며 응수했다.
옥타곤은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무대인 UFC에서 사용하는 철망을 두른 팔각형 링을 뜻한다.
UFC는 네바다주의 라스베이거스에 본사를 두고 있다.
이때까지만 해도 이러한 설전은 두 CEO 사이의 신경전 정도로 여겨졌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플랫폼(이하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메타의 '트위터 대항마' 앱 출시를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하지만 22일 테크 전문매체 더버지(The Verge)에서 저커버그가 머스크와의 결전에 대해 "진심이며 세부 사항을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더버지는 '이 언쟁이 진담이냐'는 질의에 메타 대변인이 "(인스타그램) 스토리가 보여주는 그대로다"라고 답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머스크와 저커버그가 실제로 격투기 대결을 벌일지는 미지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earch

Copyright © 뷰코리아 뷰코 34.204.169.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