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여행
"휴양림의 변신"...역사와 문화를 담았다 / YTN
YTN NEWS
https://viewkorea.co.kr/tour/82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본문

[앵커]

자연 휴양림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울창한 숲 속에 통나무 집 지어놓고 좋은 공기 마시는 게 전부였는데요,



명량대첩의 역사와 판소리를 입힌 휴양림이 전남 진도에 문을 열었습니다.



휴양림의 무한 변신,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임진왜란 때 맹위를 떨친 거북선이 섬 한가운데 떡하니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 뒤로는 '판옥선'도 늘어섰습니다.



가까이 가보면 실은 침실과 부엌, 화장실 등을 갖춘 휴양림 객실입니다.



[박정예 / 관람객 : 바다의 파도 소리도 찰랑찰랑 들리고 (거북선 모양이라) 다 좋다고 멋있다고 하고, 신기하다고 하고 그래요.]



휴양림을 이렇게 만든 것은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 회오리 바다라고 부르는 '울돌목'이 있기 때문입니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불과 13척으로 10배가 넘는 왜군을 대파했던 바로 그곳입니다.



'휴양림' 하면 그저 산 좋고 물 좋은 곳을 생각하지만, 이 지역의 역사를 녹여낸 겁니다.



조선 시대 수군처럼 격구와 활쏘기를 하고, 진도가 아리랑과 잡가의 고장으로 이름난만큼 소리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백43ha의 터에 90억 원을 들여 준공된 진도 국립 휴양림은 처음으로 섬과 바다의 특성을 제대로 살렸습니다.



[신원섭 / 산림청장 : 정말 국민의 어떤 여가와 연결될 수 있는 휴양림의 특징을 잡아서 개발하고자 합니다.]



숲과 하늘만 보이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역사와 문화 이야기를 담는 곳으로 휴양림이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15_20170723223554660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earch

Copyright © 뷰코리아 뷰코 34.204.169.230